마인드컨트롤 무기의 실체를 파헤치는 이글루입니다

remotemind.egloos.com

포토로그


애드센스 사이드 광고

지역통계

라운드 시계


구글 애드센스


세월호 직후, 민간인 불법감청…영화관·식당 등 무차별 도청 공권력남용 범죄공개


세월호 직후, 민간인 불법감청...영화관, 식당 등 무차별 도청


세월호 참사 직후 기무사는 유병언 씨를 검거하는데 필요하다면서 민간인을 불법 감청,

그러니까 도청했습니다. 시민들의 대화를 몰래 엿듣는 도청은 과거 독재 정부들이

정권 연장에 이용해왔던 것이지요. 영장을 받아서 하는 합법적인 감청 역시 대간첩 업무 등에만

극히 제한적으로 허용되고 있습니다. 그런데 세월호 당시 감청 내용을 JTBC가 입수해

확인한 결과, 기무사는 놀이터와 영화관, 식당 등에서 이뤄진 일반 시민들의 대화를

무차별적으로 엿듣고 있었습니다.




JTBC에서 나온 뉴스인데, 말은 세월호 직후라고 하는데

아주 오래 전부터 불법민간사찰 해왔으면서 뭔 발뺌인가 모르겠다.


전국에 있는 조직(집단)스토킹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사람.

전파무기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사람.

마인드 컨트롤 무기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사람.


이들은 전부 같은 범죄의 희생자인데

이제서야 서서히 하나, 둘씩 드러나는 것이다.


불법민간사찰을 아주 전방위적으로 해온 것이며,

미국에서 사들인 Remote Neural Monitoring, 속칭 RNM기술인 것이다.


이걸로 사람을 감시하고, 괴롭히는 용도로 쓰이기에

민간감시 고문프로그램으로 불리운다.


우리나라는 미국 NSA를 통해서 들여왔다.

그리고 Kevin Shipp의 주장에 따르면

록히드 마틴이 민간감시 고문프로그램 세계 통괄이다.



부패경찰과 그 가족이 하며, 지인 등을 동원하고

타겟이 된 피해자의 동네 사람들도 매수한다.


빨리 이 범죄가 세상에 드러나 피해자들이 자유를 누리고 살았으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