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인드컨트롤 무기의 실체를 파헤치는 이글루입니다

remotemind.egloos.com

포토로그


애드센스 사이드 광고

지역통계

라운드 시계


구글 애드센스


전기 경련 요법(Electroconvulsive Therapy)이라도 쓰나? 의료계 연관성 의혹

전기 경련 요법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검색하러 가기
지멘스가 개발한 ECT 기기. 1960년대부터 1980년대까지 노르웨이 크리스티안산의 Eg Asyl 정신의학병원에서 사용되었다.

전기 경련 요법(電氣痙攣療法, Electroconvulsive therapy, ECT, 과거 명칭: 전기 충격 요법/electroshock therapy)은 환자에게 발작을 전기적으로 유도함으로써 정신 질환으로부터 안정을 제공하는 정신의학적 치료이다.[1] 충격 치료(쇼크 치료)라고도 부른다. 전기 경련 요법은 1938년 처음 수행되었으며[2] 정신의학에서 유일하게 사용되는 형태의 충격 요법이다. 이 요법은 환자의 동의가 필요할 수 있는데[3]주요 우울 장애조증긴장증에 대해서 그러하다.[4] ECT 머신은 1976년부터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의해 고위험 분류(클래스 III)으로 분류되고 있다.[5]

각주[편집]

  1.  Rudorfer, MV, Henry, ME, Sackeim, HA (2003). "Electroconvulsive therapy". In A Tasman, J Kay, JA Lieberman (eds) Psychiatry, Second Edition. Chichester: John Wiley & Sons Ltd, 1865–1901.
  2.  Rudorfer, M. V., Henry, M. E., & Sackheim, H. A. (1997). Electroconvulsive therapy. In A. Tasman, J. & J. A Lieberman (Eds.), Psychiatry (1535-1556)
  3.  Beloucif S (2013). “Informed consent for special procedures: electroconvulsive therapy and psychosurgery”. 《Curr Opin Anaesthesiol》 26: 182–5. PMID 23385317doi:10.1097/ACO.0b013e32835e7380.
  4.  FDA. FDA Executive Summary. Prepared for the January 27–28, 2011 meeting of the Neurological Devices Panel Meeting to Discuss the Classification of Electroconvulsive Therapy Devices (ECT). Quote, p38: "Three major practice guidelines have been published on ECT. These guidelines include: APA Task Force on ECT (2001); Third report of the Royal College of Psychiatrists’ Special Committee on ECT (2004); National Institute for Health and Clinical Excellence (NICE 2003; NICE 2009). There is significant agreement between the three sets of recommendations."
  5.  http://www.fda.gov/downloads/AdvisoryCommittees/CommitteesMeetingMaterials/MedicalDevices/MedicalDevicesAdvisoryCommittee/NeurologicalDevicesPanel/UCM240933.pdf

외부 링크[편집]


이걸 읽어보니까 소름이 끼치는데, 가끔 마컨&조직스토킹 피해자들 중에

나처럼 마이크로 웨이브 무기(초음파, 극저주파)로 뇌와 심장, 눈, 기타 장기를

공격당하는 사람들이 있다. 마이크로 웨이브 자체가 전기적 신호다.


저게 이것과 동일한 무기인데, 소형화시킨 것이다.

우리 피해자들은 저 ADS, DEW를 소형화해서 쏘고 있다고 보고 있다.

처음에 이 쓰레기들이 타겟을 선정할 때

주변에 들러붙어서 감시만 하는 기간이 있다. 주변인물이나 기타 사항을

알아내는데, 나는 이것을 속칭 '간보는 기간'이라고 부르고 있다.


불법민간사찰(미행과 RNM을 악용한 전자기파 감시)을 통해서

주고 받는 대화, 누구를 만나고 어울리는가? 가족관계는 어떻게 되나 등을

파악을 하고 정보를 수집하는데, 자신들이 들러붙어 괴롭혀도

뒤탈이 안 생기는 대상인가를 알아보는 것 같다. 쓰레기 새끼들ㅋ


그러다 타겟으로 찍어서 점차 사회에서 고립되도록 수작을 벌인다.

악성 마타도어(거짓루머 퍼뜨리기), 직장생활 훼방, 이간질 등.

원래는 타겟을 감시하는 걸 보통 티를 안 내는데, 망가뜨리려고

작정을 하고 티를 내는 때가 온다. 이 때 피해자가 겁을 먹어서

신경성 노이로제에 걸리게 되고, 신경정신과를 방문하게 되는데

이게 이 인간말종들이 노리고 이런 짓을 벌이는 것이다.


왜 타겟이 된 사람을 고의로 신경정신과에 방문하게 만드는가?

자신이 당하는 범죄피해를 입증하려해도, 신경정신과 기록을

만들어놓으면 신빙성이 떨어지니까 그러는 게 아니겠는가?

이 모 정치인이 자신에게 방해되는 자신의 친형을 강제입원시켰듯이 말이다.

없는 것도 지어내어 수작질을 벌이고, 멀쩡한 사람도 정신질환으로

몰아가는데 이런 범죄가 있는 걸 모르는 상황에서 당하면

어떻게 되겠는가...이 말이다.


정부에서 우리 불법민간사찰&불법인체실험 피해자들의 피해상황을

파악하여, 관련자를 처벌하고 피해자를 구제하여야 한다.

그리고 피해자들은 이 짓하는 쓰레기들에게 피해보상 청구할 것이다.

(다음 시간에는 저 레이시온社에서 개발한 ADS-Active Denial System,

DEW-Directed Energy Weapon에 대해 글을 쓰겠다. 국방과학연구소?ㅎ)